본문 바로가기

일상/2022-디에고

(31)
[2022-1127-일] 중앙선 폐선 걷기 월드컵 개막했다. 하루에 4경기 한다. 한국시간으로 7시, 11시, 1시, 4시 3시간마다 한 경기씩... 교체가 5명까지 가능해서 그런지 마지막 30분에 많이 일들이 일어난다. 30분 시청... 2시간 30분 취침.... 혹은 유튜브 보면서 화면으로만 월드컵 시청 네이버에서 3사 방송을 골라서 들을 수 있다. 한준희(kbs)와 박문성(mbc)의 해설이 나에게는 가장 만족스럽다. 토요일 아침 날씨가 엄청 온화해서 새벽에 걷고, 바로 자전거 탈 예정으로 집에서 7시에 나섬 중앙선 폐선길로 들어감 철교 건너는데 정미숙에게서 전화가 와서 아라 어린이집쪽으로 방향 전환 멀리 보이는 우리집 SG마트 부근에서 아침식사 2주 연속 저녁에 한파주의보 발효 소초클럽 정기총회 다녀옴 장양리 반곡회관... 캠핑장은 한 주 ..
[2022-1119-토] 아침 산책(13km) 자전거 상태도 완전하지 않고 기온도 낮아서 산책하기로... 산책 할 때 듣는 팟캐스트 벌써 10년이 되었다. 10년 전엔 나꼼수, 나친박, 이이제이 이렇게 세 프로 좋아했는데 현재는 매불쇼, 수다맨(유료), 측명승부 3부(유료) 이렇게 세 프로가 빅3이다. 아침 6시 두껍게 읽고 출발 아무리 늦게 자도 6시 전에 눈이 떠진다. 낮잠은 자도, 아침에 늦게까지 자지는 못하겠다. 어느새 중앙선 폐선로가 산책로로 많이 꾸며졌다. 교량 구간은 현재는 끊어진 상태다. 완전히 철거한 곳들도 있고... 교량은 안전, 건설, 유지, 보수 모두 손이 가니까 우회도로 만드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반곡역 주변에서 길이 끊어진다. 여기서부터는 아마 다른 회사가 공사를 맡은 것 같다. 치악산쪽으로 일출의 느낌이 온다. 침돌 침..
[2022-1017-월] 카카오톡 중단 토요일부터 카카오톡 불통 잘 몰랐는데 일요일 아침이 되어서야 서버센터에 화재로 인해 카카오톡, 카카오맵, 티스토리 등이 불통인 것을 알았다. 오늘(월요일) 오후나 되어서야 블로그가 딜레이 없이 되는 것 같다. 기존의 스킨이 풀렸는데 다시 세팅하려니 원하는대로 잘되지 않는다. 디지털의 단점 서버 폭파... 모든 기억들이 한순간에 사라져버린다. 블로그를 통해 기억을 추억한다. 나의 기억은 현재 믿을 것이 못된다. 사초를 쓰는 마음으로 진실만 적어야지 나중에 기억의 왜곡이 생기지 않을 것 같다. 뭉그니
[2022-1013-목] 찰라를 행복하게 2022년 10월 13일 김영하의 [작별인사]를 e-book으로 읽음 강성봉의 [카지노 베이비]를 읽자마자 yes24에서 e-book으로 김영하의 [작별인사]와 정지아의 [아버지의 해방일지] 구입 [작별인사]부터 읽기 시작. 읽기시작하자마자 어디선가 영화로 봤던가? 아니면 글을 읽었나 하는 기시감이 들기 시작. 혹시나 해서 알라딘과 예스24의 구입목록을 찾아보니 구입한 적이 없음. 뭐지? 아무튼 재미있게 쭉 읽음. 중간에는 기시감이 조금 사라졌지만 마지막에 또 생김. 유튜브에서 본 몽골의 무당 이야기와 오버랩 되는 것인가? 다 읽고 나서 저자의 후기를 읽으니 모 플랫폼에 2020년에 [기계의 시간]이란 제목으로 420쪽 정도 연재한 내용을 두 배로 늘여서 2022년에 출간한 것이라고... '아! 그러면 ..
[2022-1007-금] 심장내과 정기검진 큰 이모부 생일파티 잽싸게 먹고 소초클럽으로... 4개월에 한번씩 이루어지는 심장내과 정기검진 아침 7시반부터 피검사 드라이브 인 약국 애용하는 곳이다. 옛 원주시청 자리에는 고층 아파트가... A도로 아침 먹으러 갔는데 10시반 오픈 A도로 지하상가 들어갈 이유가 없어졌다. 20년 전에는 원주의 가장 요지였는데... 결국 병원앞 분식점에서 아침식사 너무 무겁게 먹었다. 작별인사부터 읽기 시작 어디서 읽은 듯하다. AI의 마음을 다루는 스토리는 다 똑같은가?
[2022-0809-화] 물난리 방학 마지막 주 애들이랑 ktx타고 서울가서 서점 등 이것저것 구경하려고 하였으나 중부지방 물난리로 포기 천리안 위성 덕분에 6시간 이내 비 예측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 개인적으론 이 영상이 가장 직관적인 것 같다. 여기 파란색에 걸리면 여지없이 비가 오는 것 같다. 흐려도 여기 걸리지 않으면 비가 내리지 않는 듯 전국민 스마트폰 시대 더불어 계속 재난문자가 온다. 위치 기반으로 그 지역 근처에 가면 문자가 온다. 원주천 둔치에 물이 들어왔다는 이야기인가? 문막은 섬강 유역이고 횡성댐 방류하면 영향을 많이 받는다. 원주 1일 확진자 1000명.... 한 달 후면 원주시민의 반 정도가 확진자가 된다. 비때문에 꼼짝달싹 할 수 없는 상태 비가 조금 잦아진 틈에 봉산천과 원주천 상태 도보 답사하기로... 오래..
[2022-0721-목] 비오는 날 할 수 있는 일 수요일 출근. 집에서 1박 목요일 하루 종일 비 오전에 치과 정기 검진 13층까지 올라가는 것에 점차 익숙해지고 있음. 강바다 종업식 바다와 쿠우쿠우 가서 점심 정미숙은 방과후 출근 강빛나는 점심 거부 강바다에게 멀쩡한 모자는 다 빼앗김 오후에도 계속 비... 캠핑장으로 오는 길에 백신 4차 접종 원래 8월 2일에 예약을 했으나 당일 예약 자리가 떠서 접종 내일도 비 예보가 있어 이틀 동안 과격한 운동은 하지 않을 것 같다. 김시덕 선생 신간 ebook으로 구입 설렁탕 한그릇 값보다 저렴한 책값 1982년 고3 프로야구 개막... 진짜 프로야구 중계방송 시청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 프로야구는 잠실에 2번, 대구에서 1번 가 본 것 같다. 잠실에서는 1992년 코리언시리즈도 한 번 관람했다. 이런 소소한 ..
[2022-0621-화] 피부과/누리호/설립자님 즐거운 시험기간에 기숙사 복도에서 본 표어 잡힌 줄 알았던 알러지 재발 화요일 피부과 방문 주 4일제 근무하는 병원이다. 화요일, 금요일 저녁 야간진료 대기 시간이 만만치 않은 곳 전화예약은 없으나 대리접수는 가능 화요일 저녁 강바다의 요청으로 도미노 피자. 친구들과 노느라고 들어오지 않음 누리호의 도전 목요일 발사 성공 일요일 설립자님 소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